< 목록으로

미스테리경험담(42)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전)

7
율라
2023.11.04
추천 0
조회수 47
댓글 0

주말은 잘 보내셨는지요?

 

 

전 정말 끝내주는 주말을 보냈네요. 

 

 

아름다운 여인과 불타는 주말을......은 아니고

 

 

뜻하지 않은 기회가 생겨 좋은 펜션에서의 이틀 밤과 바베큐 먹방과 귀한 산삼주로 달리고,

 

 

전문 고깃집인 가든에서 귀한 블링 블링 마블링 한우 투 플러스 생갈비랑 양념 갈비로 배를 터트리고,

 

 

20년 묵은 뱀 술도 마셨습니다.

 

 

 

 

대신 양기가 뻗쳐서 밤에 잠이 안와용!~~~~히!!

 

 

내가 총각인거 깜빡 했네.........크크크크

 

 

 

 

원랜 오늘 지난 번엔 용왕님 얘길 한터라 이번엔 할매를 짝사랑 하신 산신 얘길 할까 했었는데,

 

 

다른 얘기가 생겨서 이걸 먼저 쓸께요.

 

 

 

 

오늘은 서론이 좀 긴데,

 

 

오늘 드릴 얘기랑도 관계가 있는 얘기라 안 할수는 없으니,

 

 

싫으신 분은  이번 상편은 읽지 마세요.

 

 

잡담만 한편 할꺼 거든요.

 

 

 

참!!

 

 

그리고 고추 된장 박이는 이번 얘기 다 쓰고 나면 바로 음식 겔에 올려 놓을테니

 

 

만들어 드시고 싶은 분은 제 이름으로 찾아 보세요.

 

 

이미 다 써놨거든요.

 

 

 

정말 강추 아이템인데 지금 만드시면 내년 여름이 행복 하실 껍니다.

 

 

 

 

지난 목요일 이었습니다.

 

 

회사서 쪽지 함을 살펴 보고 있었어요.

 

 

 

육포 레시피 요청이 계속 들어 오는 지라 혹시 실수로 빼 먹을까봐.....

 

 

그것도 붙여 넣기 라도 350통 이상 쓰다 보니 일 이더라구요...ㅋ,ㅋ,ㅋ,

 

 

 

그래도 귀찮은 건 절대 아니니 또 요청 하셔도 됩니다. 얼마든지 보내드리죠.

 

 

제가 할매 닮아 제 신세 제가 뽁는거 좋아 합니다. 데헷!~~~

 

 

 

 

좀 긴 글이 있었는데 이거도 레시피 요청 이겠지 하고 쪽지 보내기 띄우고 붙여 넣기 하고 읽었는데

 

 

전혀 뜻밖의 내용 이었습니다.

 

 

 

 

저 보다 2살 많으신 어느 이제 갓난 애기 있으신 새댁 이셨는데,

 

 

상주 할매 얘기 팬이라 너무 잘 읽고 있다고 하시면서

 

 

자신도 어릴 때 그 근처 살아 얘기가 쏙쏙 들어 온다고 고맙게 칭찬 해 주셨죠.

 

 

 

그리고 자신도 어린 시절 아버지께서 할매 같으신 분을

 

 

한분 아시고 계셨다면서 전설 같은 얘길 자주 해 주셨다고 해요.

 

 

 

그 분이 아니 였으면 우리 식구 그때

 

 

다 동반 ■■ 했어야 할꺼라고 하시면서 고마워 하셨답니다.

 

 

 

그러다가 지난 번에 해 드린 숯 장사 아저씨 얘길 읽으시고 깜짝 놀라셨답니다.

 

 

 

아무리 봐도 자기 아버지 얘기 더랍니다.

 

 

그 누나는 깜짝 놀라서 아버지께 전화를 드렸답니다.

 

 

 

얘길 해 드리니 그게 어디 있냐고 물으셔서

 

 

루리웹 들어가는 방법이랑 제 이름이랑 알려 드리고

 

 

검색 방법 알려 드린 후 한 나절쯤 지나자 아버지가 전화를 하셨답니다.

 

 

 

틀림 없다고,

 

 

 

아저씨 얘기나 할매 장례식때 난리 친거나 내가 본 그대로라 하시더랍니다.

 

 

 

그리고는 쪽지는 어찌 보내는 거냐고 하시기에 누나는 제가 연락 해 본다고 하시고는

 

 

제게 쪽지를 보내신거 더군요.

 

 

 

 

쪽지에 이름이 ㅇㅇㅇ이 아니냐며 제 실명이 똭! 적혀 있더군요.

 

 

 

바로 쪽지를 보냈습니다.

 

 

맞다고 감사 하다고.

 

 

어른 전화 번호 묻기가 좀 그래서 제 번호 알려드리고 시간 되실 때 전화 부탁 한다고 했어요.

 

 

그리고 일을 하고 있었는데 점심 시간이 다 되어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어요.

 

 

 

제가 모르는 번호는 아예 받질 않아요.

 

 

요즘 모르는 번호 받으면 무슨 선전 아니면 사기 치는 전화 뿐이더라구요.

 

 

그런데 기다리는 전화도 있고 해서 혹시나 하고 받았는데,

 

 

아저씨 더군요.

 

 

 

ㅇㅇㅇ이냐? 하시면서 껄껄 껄 우리 할매 표현으론 산도적놈 웃음을 보내시며 너무 반가워 하시더라구요.

 

 

 

참!!  인연이 이리도 이어 지는 구나 싶었어요.

 

 

만나면 반드시 헤어지고 헤어지면 좋은 인연인 사람은

 

 

언젠간 반드시 다시 만난다고 하셨던 할매의 말이 생각 나는 순간 이었어요.

 

 

 

한참을 얘길 했습니다.

 

 

아저씨가 자꾸 말을 이어 가셔서 점심도 굶었어요.

 

 

 

제가 밥을 굶는건 거의 경천동지할 일인데......

 

 

 

아저씨는 그 때 숯 공장이 엄청나게 잘 되셨다고 합니다.

 

 

우리나라가 외식 산업이 붐이 일던 시절이라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숯 공장이 잘 되어 돈도 많이 버셨다고 해요.

 

 

 

그러다가 할매가 돌아 가시고는 얼마 안되어 숯 공장을 접으셨다고 합니다.

 

 

 

그 터가 전에도 말씀 드렸듯이 계속 귀신들이 모이는 곳이라

 

 

몇몇 정도는 문제가 없지만 쌓이면 큰 일이 나는 곳인데

 

 

할매가 돌아 가셨으니 누가 그걸 처리 해 주겠냐고 하시면서

 

 

그 때 너무 아까웠지만 결단을 내려 그만 드셨다고 합니다.

 

 

 

비싸게 권리금 받고 넘길 수도 있었지만,

 

 

어떤데인지 다 알면서 그리는 못 하시겠더라시며

 

 

만약 그랬으면 할매가 날 저승서도 용서 안 하셨을꺼 라시면서

 

 

원 주인에게 보증금만 돌려받고 나오셨답니다.

 

 

 

그리고 그 가마 절대 남한테 임대 하거나 운영 하지 말라고 신신 당부하고 나오셨다는데

 

 

사람 욕심이 어디 그래요?

 

 

 

그 산 주인은 안 그래도 너무 숯공장이 잘되어

 

 

배 아파 하던 중인데 아저씨가 스스로 나가시자

 

 

이게 왠 떡이냐 하고는 자신이 운영을 했다고 합니다.

 

 

 

기술자야 뭐 월급 주고 구하면 되니까요.

 

 

그리고는 오래지 않아 각종 사고와 인사 사건 까지 나면서 쫄딱 망했다고 합니다.

 

 

산도 다 날리고...........말 참 안들어......

 

 

 

 

아저씨는 이후 도회지로 나가셔선 예전에 하던 공업사를 다시 하셨고

 

 

그거도 잘되어 꽤 많으 재산을 모으셨다며

 

 

다 할머니 은공이라며 얘길 하셨어요.

 

 

그후에 4남매를 다 장성하게 키우시고 전부 짝지워 분가 시키시고는

 

 

다 정리하고 지금은 강원도 물 맑고 산 좋은 ㅇㅇ에서 팬션을 운영 하시면서

 

 

농사도 좀 지으시면서 유유자작한 삶을 즐기고 계시더군요.

 

 

 

 

아저씨는 이번 주말에 뭔 계획이 있느냐고 하셨어요.

 

 

전 아무 계획도 없다고 말씀 드리니 금요일 회사 끝나고 당장 오라고 하시더라구요.

 

 

 

꼬추 얼마나 컸나 함 보자시면서...크크크 놀라실텐데? 데헷!~~~~

 

 

 

저도 뵙고 싶어서 그러겠다고 하고는

 

 

혼자 가긴 그러니 친구랑 함께 가도 되겠냐고 여쭈니,

 

 

다 데리고 오라셨는데 처음엔 몇 부를까 하다가 오랜만에 뵙는데 그건 실례인거 같고,

 

 

보나마나 가면 우리의 공통분모인 할매 얘기로 꽃을 피울껀데 모르는 남이 들으면 좀 그래서

 

 

울릉 공화국 섬 국민만 데리고 가기로 했어요.

 

 

 

아저씬 애인도 데리고 오라고 하셨는데......흑흑흑.....

 

 

누구 놀리시나?

 

 

2년전 여친이랑 헤어진걸 마지막으로 지금 마법사가 되어가고 있구만.....우왕!~~~

 

 

 

금요일 퇴근과 동시에 주차장으로 달려 갔습니다.

 

 

 

오늘 회식 하자는 부장님 말씀에 잔뜩 슬픈 표정으로 친척이 돌아 가셔서 내일 발인이라

 

 

오늘 가서 밤샘 해야 한다고 사기 치고 주차장에 가보니

 

 

이미 울릉국민은 차에 타고 시동 걸고 기다리더군요.

 

 

 

절 보고는 실실 웃으면서 넌 누구 죽이고 나왔냐고 묻길래,

 

 

나? 계시지도 않는 작은 아버지.....하고 대답 했어요.

 

 

넌?

 

 

난 방금 친구 아버님 한번 보내 드렸다 킬킬킬.....우린 즐겁게 출발을 했어요.

 

 

 

느즈막히 도착해보니 경치는 절경이더군요.

 

 

드디어 아저씨를 만났습니다.

 

 

 

어린 시절 보던 아저씨의 모습 그대로 셨습니다.

 

 

다만 세월이 흘러 늙으신거 빼고는요...

 

 

 

 

우린 진하게 한번 포옹을 했어요.

 

 

아저씨가 근사한 방을 하나 주셨습니다.

 

 

 

요즘 성수기에 주말이니 못해도 몇십은 할껀데.....

 

 

너무 죄송해서 이리 좋은 방 안 주셔도 된다고

 

 

그냥 거실에서 자도 된다고 했더니

 

 

널 심 수년만에 만난건데 이게 뭘 아깝냐시며 신경 쓰지 말라 하시더군요.

 

 

 

원래 예약 되어 있던 방인데 취소가 되어

 

 

잘되었다 싶어 대기자 받지 읺으시고 빼 놓으셨다가 우리 주신 거였어요.

 

 

 

방에 짐을 풀고는  아저씨가 준비 해주신 바베큐를 먹었어요.

 

 

몇년전 산에서 산산 밭을 발견 하셔선 담궈 둔거라시며

 

 

산삼이 잔뜩 들어 있는 큰 술병도 내어 오셨습니다.

 

 

 

아들이랑 사위가 와서 따자고 꼬셔도 안 준거라고 하시면서....

 

 

 

와!!~~~

 

 

한우 투 플러스 안심이닷!  등심이닷!  제비초리 때깔 좀 봐!~~~  해 가면서 폭풍흡입을 시작 했습니다.

 

 

아저씬 계속 절 흐뭇하고 대견한 듯 쳐다 보셨습니다.

 

 

 

그 조그마하던 녀석이......키가 얼마냐?

 

 

크크크....185욧!

 

 

 

아이구!~~~  할매가 그리 지극 정성으로 먹여 키우시더니.....고기값 했네...하하하

 

 

 

 

우린 새벽이 깊을 때까지 할매와의 추억을 얘기 하면서 그 큰 산삼주 병을 다 비웠습니다.

 

 

 

 

다음날,

 

 

전날 그리 늦게 까지 술을 그리 많이 마셨는데

 

 

공기 좋은 곳에서 반가운 사람과 기분 좋게 마셔서 인지

 

 

아침에 칼 같이 숙취 없이 일어 났죠.

 

 

 

아주머니가 차려 주신 밥을 먹었습니다.

 

 

아주머니는 그때 첨 인사 드렸네요.

 

 

 

예전에도 뵌 적이 없어 그 날이 첨 뵙는거 였어요.

 

 

 

얘기 많이 들었다고 하시면서 잘 놀다가고 종종 들리라고 하셨습니다.

 

 

 

아침을 먹고는 마당에 있는 작은 수영장에서 놀러온 손님들 애기들 이랑 놀았습니다.

 

 

눈 앞에 시퍼런 강물이 도도히 흘러 갑니다.

 

 

 

우와!~~~ 경치 끝내 준다,

 

 

근데 물 귀신 바글 바글 하겠는데?

 

 

우린 저기 들어가면 살아선 못 나오겠지?

 

 

 

친구가 끄덕 쓰덕 하더군요...직빵이지 뭐.....

 

 

약은 좀 오르겠다.....이렇게 먹음직한 먹이가 둘이나 물에 잘 말아져 있는데 먹질 못하니..키키키킼

 

 

출처 : 루리웹 (백두부좋아)

쿠팡 보고 컨텐츠 펼쳐보기 >
원치 않을 경우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댓글

💀미스테리/공포

미스테리경험담(52)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7 (하)
7
율라
조회수 65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51)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7 (상)
7
율라
조회수 60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50)_상주 할머니 이야기_원귀 울릉도민 모텔 습격 사건 보고서 (하)
7
율라
조회수 60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9)_상주 할머니 이야기_원귀 울릉도민 모텔 습격 사건 보고서 (상)
7
율라
조회수 61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8)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6 (하-2)
7
율라
조회수 48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7)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6 (하-1)
7
율라
조회수 47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6)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6 (상)
7
율라
조회수 50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5)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하-2)
7
율라
조회수 53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4)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하-1)
7
율라
조회수 48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3)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중)
7
율라
조회수 46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2)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전)
7
율라
조회수 47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1)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4
7
율라
조회수 45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0)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3 (후)
7
율라
조회수 46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39)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3 (전)
7
율라
조회수 46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38)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2 (후)
7
율라
조회수 48
추천 0
2023.11.04
작성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