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으로

미스테리경험담(39)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3 (전)

7
율라
2023.11.04
추천 0
조회수 46
댓글 0

할머니와 호귀

 

 

 

 

여기서 말하는 호귀는 오랑캐 호자를 쓴 오랑캐 귀신 얘기도 아니오,

 

 

 

호랑이 호자를 쓰는 호랑이 귀신 이야기도 아니고 ,

 

 

여우 호자를 쓴 여우 귀신 이야기 입니다.

 

 

 

 

흔히들 구미호 할때 쓰는 그 호자 입니다.

 

 

 

보통 구미호 같은 경우 몇 백년을 살았단 얘기가 있잖아요?

 

 

 

구미호는 그 꼬리가 9개 인데 100년을 살면 꼬리 하나가 뿅하고 나온답니다.

 

 

 

꼬리가 9개면 900년 이상 산 여우란 얘긴데.....

 

 

 

이게 불가능 한 얘기란건 초딩 1년 이상 이면 누구나 다 알겠죠?

 

 

 

 

 

 

그런데 그런 전설의 구미호는 아니지만 정말 진상 이었던 여우 귀신이 있었대요.

 

 

 

 

할매는 언제나 당신의 얘기라고 말씀 하신 적은 없었어요.

 

 

 

 

그냥 옛날 얘기처럼, 혹은 남에게 들은 얘기처럼 얘길 해 주셨었죠.

 

 

 

 

 

하지만,

 

 

크고서 생각 하니 알겠더군요.

 

 

 

그때 해주신 얘기들이 몽땅 할매의 경험담 이었다는 걸요.. . . .크크크

 

 

 

할매의 시점으로 바꿔서 얘기 합니다.

 

 

 

 

할매는 그냥 남의 얘기 인거처럼 해주셨었지만 ,

 

 

지금은 압니다.....할매 얘기 인걸...

 

 

 

 

 

 

신을 받은지 얼마 안되어 얘기 입니다.

 

 

 

그땐 정말 혼신의 힘을 다해 의욕적으로 일을 하셨답니다.

 

 

 

 

소문은 금방 퍼져서 스타가 하나 났다는 얘기가 자자 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이었답니다.

 

 

그땐 아마 할매가 포항에 계셨을 때의 얘긴거 같아요.

 

 

 

 

어느 날 정말 성장을 하신 귀부인 한분이 찾아 오셨답니다.

 

 

 

 

딱 보기에도 보통 집의 딸이나 며느리는 아니셨다고 해요.

 

 

 

 

 

그때가 대충 짐작으로 50년대 후반쯤 인거 같은데,

 

 

그 시절 우리 나라는 정말 평균적으로 전부 거지에 가까운 생활을 하던 시절 이었잖아요?

 

 

 

 

할매가 보시기에 그 분은 딴 세상 사람 같았다고 해요.

 

 

귀티가 쫠쫠쫠....개 간지.....

 

 

 

 

그런데 그 분의 어떤 부분도 문제가 없더랍니다.

 

 

 

 

그래서 할매는 그 분의 문제가 아니라 집안이나 다른 어른의 문제 이나 자식의 문제란걸 눈치 채셨다고 해요.

 

 

 

할매 앞에 앉으신 그 분은 깊은 한숨을 쉬시면서 돈은 얼마가 들어도 좋으니

 

 

자신의 아버님을 한번 봐 달라고 부탁을 하더래요.

 

 

 

나이가 많으셔서 노망이 드신거라 생각 했는데 아무래도 말씀 하시는게

 

 

심상치 않타고 하시면서요.

 

 

 

아버지인지 시 아버지인지는 정확하게 알순 없는데,

 

 

그 분의 나이나 그런 걸 고려 할때 시 아버지 였을꺼란 생각이 듭니다.

 

 

 

 

 

지체에 어울리지 않게 너무 간곡하게 말씀 하시어 출장을 가 주시기로 약속을 하셨답니다.

 

 

 

 

 

그 분은 그때 경주쪽의 대단한 집안의 사람 이었다고 해요.

 

 

 

할매가 그 집을 가시는 날 그 시절에 거의 없던 차 까지 보내어 할매를 모시고 갔다고 하니까요.

 

 

 

 

 

그 집에 가셔서는 아주머니의 영접을 받으시곤 곧 그 집의 어른을 뵈러 가셨다고 합니다.

 

 

 

 

방문을 열자,

 

 

피 비린내랑 짐승 노린내가 코를 찌르더랍니다.

 

 

 

 

대단한 부자 집이라 할아버지 상태는 지극히 깨끗 했지만

 

 

몸에 벤 냄새는 어쩔수가 없어 절로 눈살이 찌푸려 지더래요.

 

 

 

그 분 정도면 짐승 도축하는 일을 하셨을리도 없고,

 

 

사냥으로 생계를 이어 나갈 일도 없었을꺼니 이윤 딱 하나 뿐이더래요.

 

 

 

사냥.....

 

 

 

그 분은 사냥으로 딴 생명을 뺏는 걸 취미로 하신 분 이셨던 겁니다.

 

 

출처 : 루리웹 (백두부좋아)

쿠팡 보고 컨텐츠 펼쳐보기 >
원치 않을 경우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댓글

💀미스테리/공포

미스테리경험담(52)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7 (하)
7
율라
조회수 65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51)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7 (상)
7
율라
조회수 60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50)_상주 할머니 이야기_원귀 울릉도민 모텔 습격 사건 보고서 (하)
7
율라
조회수 60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9)_상주 할머니 이야기_원귀 울릉도민 모텔 습격 사건 보고서 (상)
7
율라
조회수 61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8)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6 (하-2)
7
율라
조회수 47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7)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6 (하-1)
7
율라
조회수 47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6)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6 (상)
7
율라
조회수 50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5)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하-2)
7
율라
조회수 53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4)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하-1)
7
율라
조회수 48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3)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중)
7
율라
조회수 46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2)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5 (전)
7
율라
조회수 46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1)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4
7
율라
조회수 45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40)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3 (후)
7
율라
조회수 46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39)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3 (전)
7
율라
조회수 46
추천 0
2023.11.04
미스테리경험담(38)_상주 할머니 이야기 외전 2 (후)
7
율라
조회수 48
추천 0
2023.11.04
작성
1 2 3 4